티스토리 뷰

 

 

아이 장 건강 지키는 건강 상식

 

 

 

 

 

안녕하세요. 센텀아동병원 꼬망맘이에요.

 

아이가 건강하게 잘 크기 위해서는 장 건강이 매우 중요하다고 하는데요.

장이 튼튼한 아이로 키우려면 평소 어떻게 관리해주는 게 좋을까요?

 

오늘은 우리 아이 장 건강을 지키는 건강 상식에 대해

센텀아동병원과 함께 차근차근 살펴보도록 해요.

 

 

 

 

 

 

겨울철엔 전염성이 강한 로타바이러스 장염을 주의해요!

 

 

 

만 3세 이전의 아이들이 많이 걸리는 로타바이러스 장염은

주로 겨울철에 고열과 설사를 동반하며 나타나는데요.

성인의 경우에는 별다른 증상이 나타나지 않지만

유아가 로타바이러스 장염에 걸릴 경우 초기에 감기처럼 열이 나고

구토를 하다가 곧 심한 설사로 이어질 수 있어요.

 

로타바이러스는 감염자의 대변에 남아있던 바이러스가

손 등을 통해 다른 사람에게 옮겨지면서 전염될 가능성이 높은데요.

아이의 기저귀를 간 다음 손을 씻지 않거나 평소 손 씻기 등

 개인 위생 관리를 소홀히 하면 바이러스게 쉽게 옮겨질 수 있어요.

 

 

 

 

 

 

설사와 탈수에 대처하는 방법

 

 

 

장염으로 아이가 설사를 심하게 할 경우

지사제나 항생제를 먹이는 부모들이 간혹 있는데요.

설사는 몸 속의 부패한 음식을 빨리 배출하기 위해

장이 운동을 활발하게 하면서 생기는 증상으로 이때 약을 통해

 배출 작용을 억지로 막게 될 경우 아이는

더 괴로워하고 합병증을 불러올 수 있어요.

 

 따라서 설사가 심하다면 병원을 방문해 치료해야 하며

 수시로 변할 수 있는 아이의 상태를 계속 관찰하는 게 좋아요.

무엇보다 아이는 몸집이 작아 설사가 심하면 체중 대비 수분 소실이

어른에 비해 빨리 진행되기 때문에 탈수 증상이 나타날 수 있어요.

 

탈수가 심하게 진행될 경우 아이는 눈이 쏙 들어가고

 입 안과 입술이 바짝 마르는 등 점차 기운을 잃고 늘어지게 돼요.

또한 소변의 양은 줄어들며 색깔이 진해지며

 침은 끈적거리고 피부의 탄력 또한 떨어지게 되는데요.

이러한 증상을 보이면 한밤중이라도 응급실로 데려가

수액을 공급해 탈수를 예방하는 게 좋아요.

 

 

 

 

 

 

장염 예방을 위해 개인 청결에 신경쓰도록 해요!

 

 

감염성 장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개인 청결에 각별히 신경을 써야해요.

 그 중에서도 특히 손을 잘 씻어야 하는데 아이의 손을 비누로 깨끗하게

자주 씻어주고 손에 오랫동안 쥐고 있었던 음식은 되도록 먹이지 않는게 좋아요.

 손을 스스로 씻기 어려운 아이라면 깨끗한 물수건으로 자주 닦아주고

스스로 손을 씻을 수 있는 나이가 되면 아이가 미끄러지지 않도록

 세면대 아래 발판을 고정해두고 수시로 가서 손을 씻을 수 있도록 환경을 만들어주세요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옛말에 장이 건강해야 오래 산다는 말이 있죠.

장이 건강한 아이 또한 이 시기에 섭취한 음식물에서

양질의 영양분을 흡수해 뼈와 살을 튼튼히 하고

더욱 건강하게 자랄 수 있답니다.

 

 앞서 말했듯이 요즘같은 겨울철에는

로타바이러스 장염을 특히 조심해야 하는데요.

평소 주변 환경을 청결하게 유지해

우리 아이의 장 건강을 지켜주도록 하세요.^^

 

 

 

 

댓글
댓글쓰기 폼
공지사항
«   2019/10   »
    1 2 3 4 5
6 7 8 9 10 11 12
13 14 15 16 17 18 19
20 21 22 23 24 25 26
27 28 29 30 31    
Total
139,718
Today
20
Yesterday
35